증평3산단 개발 조성사업 제동
증평3산단 개발 조성사업 제동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8.1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리 마을 주민 무조건 반대
군, 개발 면적 축소 등 주민 요구 사업 계획 반영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읍 초중리에 들어설 예정인 증평3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증평읍 초중2리 증안골 마을과 한라비발디아파트,일진뜨리에아파트 주민 30여 명은 지난 12일 오후 군청을 찾아 증평3산단 조성사업의 무조건 중단을 요구했다.

초중2리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증평3산단저지대책위원회' 박완순 위원장(초중2리 이장)은 이날 "마을 인근에 증평3산단이 들어서면 공기가 좋고 경관이 뛰어난 자연 환경이 파괴돼 생활권 침해는 물론 생존권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며 조건 없는 산단 개발 계획 취소를 요구해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증평군은 앞서 저지 대책위의 등산로 훼손과 학습권 침해, 소음 공해, 환경 오염 주장에 대해 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개발 면적을 79만㎡에서 67만㎡로 12만㎡ 줄였다.

또 안골 등산로와 산단과의 이격거리를 100m로 늘리고 증안골 마을 방향에는 공해 물질 배출이 없는 유통업체 등을 배치하기로 했다.

학습권과 조망권 침해에 대해서는 증평여중, 삼보초와 400여 m 이상, 한라비발디아파트와 600여 m 떨어져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증평3산단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사업비 1천300억원을 투입해 조성되며, 유치 업종은 제약, 바이오, 전기, 전자 등 4D 중심 업종이다.

현재 충북도에 지정계획신청서가 제출됐으며, 산단 지정 고시를 거쳐 오는 10월 사업이 승인되면 토지 매입 등 본격적인 개발 절차에 들어간다.

군 관계자는 "증평3산단은 미래 먹거리인 4D산업 거점단지 조성에 반드시 필요하며, 주민 요구 사항을 최대한 사업 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한기현 / 증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