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일본의 경제·안보도발, F-35 자체정비 계기로"
김종대 "일본의 경제·안보도발, F-35 자체정비 계기로"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8.1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서 주장
민군 복합 항공정비로 1만 개 일자리 창출 제시
13일 청주 S컨벤션에서 열린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에서 김종대 국회의원(정의당)이 청주MRO사업에 대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 김용수
13일 청주 S컨벤션에서 열린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에서 김종대 국회의원(정의당)이 청주MRO사업에 대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 청주를 전략자산인 F-35의 자체 정비 및 민·군 항공정비 기지로 육성하자고 제안이 나왔다. 항공정비를 산업으로 일으킬 경우 1만 개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국회 김종대 (정의당·비례·충북도당위원장) 의원은 13일 오후 청주 S컨벤션에서 열린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종대 의원, 정의당 충북도당 주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김 의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일본이 경제, 안보도발을 해오면서 위기의식이 커지고 있지만 이를 통해 안보독립과 항공정비 산업화에 대한 자각도 이뤄지고 있다"며 "청주가 민·군 항공정비의 근거지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국방위원인 김 의원은 "상공에서 상황 발생시 출동시킬 전투기 F-35 정비시설과 인력 등을 청주로 끌어들이게 되면, 산업의 집적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핵심은 민·군 항공정비를 국가적 과제로 통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용기 430기, 군 헬리콥터 488기, 민간항공기 426기 등 도합 1천300여기에 중국 동북 지역의 민항기 정비까지 청주에 유치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 항공기 정비물량의 일부만 가져와도 청주에서 일자리 1만 개 창출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13일 청주 S컨벤션에서 열린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에서 김종대 국회의원(정의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청주의 화려한 도약을 꿈꾸는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김용수
13일 청주 S컨벤션에서 열린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에서 김종대 국회의원(정의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청주의 화려한 도약을 꿈꾸는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김용수

이어 토론을 맡은 안영수 산업연구원 방위산업연구센터장은 구체적인 항공정비산업 사업추진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안 센터장은 "항공MRO는 신규투자 없이 기존의 산업시설을 시스템만 바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분야"라면서  "민·군이 중복투자를 줄이고, 군 보유시설과 장비를 함께 활용해 민·군 역량을 최대로 끌어올리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다"고 강조했다.

문성수 공군사관학교 계획처장도 최근 공군사관학교가 성무생활체육시설 인근에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가칭)항공우주테마파크 활용방안에 대해 발표하면서 "공군사관학교 인근에 첨단공학이 살아있는 항공우주 견학코스, 관광코스를 개발해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꿈의 요람을 형성하겠다"며 "천문대와 천체투영관 등의 시설을 갖춰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