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근 전 중구의원, 제명 결정 불복… 제명 취소 가처분 제기
박찬근 전 중구의원, 제명 결정 불복… 제명 취소 가처분 제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1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 중구의회 의원의 성추행 논란이 재연되고 있다.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혐의로 제명된 박찬근 전 중구의원이 의회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비난이 일고 있다.

성추행 피해 여성의원에 대한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의회 제명처분을 불복하며 또 다른 분란을 야기하고 있는 것.

중구의회에 따르면 박 전 의원은 지난 6일 사법당국에 중구의회의 제명처분 취소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자신에 대한 의회의 징계 수위가 지나치다는 이유다.

이와 관련 지역사회는 박 전 의원의 이런 행보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다. 동료여성의원에게 두 차례에 걸쳐 성추행을 자행해 상처를 준 것에 대한 반성의 기미가 없다는 것.

박 전 의원의 이같은 행태는 성추행 사실을 상기하게 만들어 피해여성의 2차 피해를 유도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또 일각에서는 박 전 의원의 성인지 감수성이 일반인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자신이 몸 담았던 의회의 결정에 불복하며 과거 동료였던 의원 다수의 결정에 흠집을 낸 것도 비난을 사고 있다.

소속 정당을 떠나 중구 의원 10명 중 9명이 제명 결정에 대해 박 전 의원이 불복한 것은 의회를 경시하고 스스로 의원 자질이 없음을 방증하는 것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의회에서는 박 전 의원을 제명했던 당시와 같은 의견을 고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구의회의 한 의원은 "우리의 입장은 징계 처리를 했을 때와 달리진 것이 없다"며 "성추행이 한 번도 아니고 두 차례나 저질렀다.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징계를 3번씩이나 받아 정당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