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망막진료팀 망막 수술 5천례 돌파
충북대병원 망막진료팀 망막 수술 5천례 돌파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8.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학교병원 안과 망막진료팀이 망막 수술 5천례 달성과 안구 내 주사 1만3천례 이상 시술을 돌파했다. 사진 왼쪽부터 채주병 교수, 김동윤 교수. /충북대병원 제공
충북대학교병원 안과 망막진료팀이 망막 수술 5천례 달성과 안구 내 주사 1만3천례 이상 시술을 돌파했다. 사진 왼쪽부터 채주병 교수, 김동윤 교수. /충북대병원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대학교병원은 안과 망막진료팀이 도내 최초 망막 수술 5천례 달성과 안구 내 주사 1만3천례 이상 시술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채주병, 김동윤 교수로 구성된 망막 진료팀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유리체 망막 질환 환자 진료를 시행하고 24시간 응급진료 및 수술을 통해 지역의 망막질환 환자의 신속한 진료 및 실명 예방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안구 내 주사 시술은 연령관련 황반변성, 망막혈관질환 그 밖의 황반부질환의 치료를 위한 대표적인 시술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안구 내 주사 시술이 필요한 질환을 가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고령화에 따라, 노인 실명 1위 질환인 연령관련 황반변성 질환이 늘고 있는데, 이 연령관련 황반변성의 치료법인 안구 내 주사시술이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병원은 급증하는 수요에 맞추어 외래 내 감염관리가 잘 되어있는 주사공간 (양압 환기 시스템)을 마련했다.

또 내원객의 편의를 위해 진료 직후 바로 안구 내 주사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김동윤 교수는 "안과에 내원한 환자들이 진료 직후 안구 내 주사가 필요한 경우, 외래에 마련한 안전한 시술 공간에서 빠른 시술을 받을 수 있어서 과거에 비해 환자 안전과 진료 만족도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주병 교수는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충북대학교 병원 망막 진료팀은 무봉합 최소침습 유리체절제술을 대부분의 수술방법에 적용해 빠른 회복과 좋은 수술결과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