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지방세 지원
충북도,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지방세 지원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8.1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부기한 연장·징수유예 등 추진
제조업 140여 업체에 안내문 발송
충북도청 본관. / 중부매일DB
충북도청 본관.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에 지방세 지원을 추진한다.

충북도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를 우려하는 도내 제조업분야 140여개 업체에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지방세 지원내용 및 신청절차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제 지원은 취득세와 지방소득세처럼 신고납부하는 세금에 대해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하고, 납부해야 할 세금이 있는 경우 징수유예 등을 6개월(최대 1년) 범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피해기업이 신청하는 경우 세무조사를 연기하고, 체납액이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체납처분을 1년간 유예하고, 관허사업 제한 등 행정제재를 유보한다.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사업에 현저한 손실을 입었거나 사업이 중대한 위기에 처한 기업은 부동산 소재 관할 시·군 세정과에 징수유예 등을 신청하면 지방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