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원 '회의도중 휴대폰 장난질' 심각
공주시의원 '회의도중 휴대폰 장난질' 심각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8.1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의도중 휴대폰으로 딴짓거리하는 이종운의원. / 이병인
회의도중 휴대폰으로 딴짓거리하는 이종운의원. / 이병인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공주시 의원의 '회의시간 중 휴대폰 딴짓'과 관련해 악화된 시민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본회의 뿐만 아니라 상임위나 간담회 등 각종 회의시간에 의원들이 '업무'에 집중하지 않고 휴대폰으로 사적 행동을 하는 행위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심각성이 크다.

앞선 지난 9일 열린 공주시의회 제21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임달희 의원이 장시간 휴대폰을 만지작거린 사건으로 언론과 시민의 지탄을 받았다.

이종운 의원도 마찬가지여서 자질부족과 고질병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임의원의 한가로운 카톡 대화는 김종문 사무국장의 의사보고와 박병수 의장의 조례안 상정 순간에도 끊임 없이 계속됐다.

실수로 동영상 화면을 터치해 회의중 음악소리가 터져 나오면서 의회 전체에 망신까지 줬다.

앞자리에 앉아있던 오희숙, 정종순 의원이 깜짝 놀라며 황당해 하며 두 의원은 동시에 뒤돌아 보며 눈치를 줬다.

특히 본회의는 '회의'를 하라고 맡겨진 시간이기 때문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의원의 품위를 유지하며 주민의 의사를 충실히 대변해야 한다'는 공주시 의원 윤리강령 2조 위반이다.

잘못을 뉘우치는 사과보다 '시민의 질문에 답한거'라고 한 그의 강변은 나쁜 여론에 불까지 질렀다.

옆에 붙어 앉은 이종운 의원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취재기자의 앵글에 잡힌 이 의원의 휴대폰은 '연예 스포츠 쇼핑' 등의 카테고리가 있는 포털 검색과 통화기록 확인 등 개인 관심사가 전부였다.

화면에는 '00에서 보내는 뉴스레터 37호입니다' '손정의 효과, AI전문가 최기영' 등 공주시의회와 아무 관계가 없는 것들이었다.

회의 종료직전 오후 12시 28분까지 휴대폰을 만진 이종운 의원의 화면에는 '주미대사 가는 이수혁' '명성교회 외에도 곳곳서 직접 징검다리 세습' 등의 내용이 담긴 포털사이트가 떴다.

이날 시의회는 조례 등 20개의 안건을 처리 및 회의의 결과에 따라 천문학적인 액수의 예산이 시정 운영에 투입되는 중요한 본회의였다.

이미 상임위에서 통과된 안건이라도 이의 제기를 통해 최종 부결 시킬수 있는게 본회의다.

이같은 사실을 모를리 없는 두 의원은 회의 중 장시간에 걸친 휴대폰 조작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 김모(공주시 봉황동)씨는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약속해서 의회로 보내줬는데 엉뚱한 행동을 했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낀다"며 "시의원이 본분을 망각해 놓고서도 잘못을 깨닫지 못하는 것은 시민을 우롱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시민 혈세로 연간 수천만원의 의정비를 챙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