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투 심사 앞둔 충북교육청 신설 학교 축소
중투 심사 앞둔 충북교육청 신설 학교 축소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8.1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곳 중 청주특수학교·충주 용전고 자체투자심사위 통과
충북도교육청 전경 / 중부매일 DB
충북도교육청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교육부의 2차 정기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를 앞두고 심사 대상 신설 학교를 대폭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오는 9월 말 예정인 중투를 앞두고 열린 자체 지방교육재정 투자심사위원회(자투)에서 단 두 건만 통과됐다.

이번 자체 심사에서는 도시 개발에 따른 학교 신설 수요와 도교육청이 정책적으로 추진하는 학교 신설 등으로 최소 10여 곳이 심사대상으로 거론됐었다. 하지만 막상 테이블에 오른 안건은 (가칭)청주특수학교와 (가칭)용전고, (가칭)본성고, (가칭)솔밭2초 등 4건에 불과했다. 이 중 청주특수학교와 충주 용전고만 자체 투자심사를 통과했다.

2016년부터 인근 학교 분산배치와 설립수요 미비 등의 이유로 중투를 통과하지 못한 솔밭2초(대농지구)는 이번에 자체 투자심사도 통과하지 못했다.

솔밭2초는 애초 단설로 검토했던 솔밭유치원을 포함해 22학급(특수 3학급 포함)의 솔밭2초와 솔밭유치원 11학급(특수 3학급 포함)을 묶어 올렸으나 심사 결과는 재검토였다. 지난번 중투의 '학교 용지의 무상확보 방안을 강구하라'는 재검토의견이 해소되지 않았고, 학생 수가 계속 감소하는 상황에서 학교 신설에 대규모 예산을 투자하는 것은 국고 낭비라는 교육부의 시각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충북혁신도시에 들어설 예정인 (가칭)본성고도 자투에서 재검토 의견이 나왔다. 본성고는 인근 서전고의 수용 가능성과 인근 고교를 고려하면 설립 논리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애초 자투 안건으로 거론됐던 서현2초의 신설은 가경초 이전재배치가 무산되면서 아예 안건에도 오르지 못했다. 통합 대상인 가경초 학부모들이 찬반 설문조사에서 이전 재배치에 반대했다.

도교육청이 정책적으로 추진하는 단재고와 충북체육중, 충북예고 등도 후보군이었으나 교육부에서 수시 중투를 진행하면 그때 자투 심사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각 시도교육청에서 접수한 안건으로 9월 말쯤 중투 심사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