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2023년까지 7천467억원 투입...행복 농촌 만든다
홍성군, 2023년까지 7천467억원 투입...행복 농촌 만든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8.1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은 '얼굴 있는 홍성푸드, 상생하는 농촌경제, 함께하는 행복 농촌'을 비전으로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이어지는 홍성군만의 특색있는 농업·농촌 발전계획을 수립했다.

홍성군은 지난 16일 심의회 위원 16명과 사업관련 부서장 및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홍성군 농업·농촌 식품산업 발전계획 수립 심의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을 맡은 (사)국가산업개발원 유진병 본부장은 홍성군을 4대 권역 3대 축으로 나눠 공간 발전 구상을 제시했다.

홍성읍, 홍북읍, 금마면, 갈산면, 구항면은 홍성푸드 권역으로, 유기농 친환경 농업이 발달한 홍동면과 장곡면은 친환경 생명권역으로, 광천새우젓·김, 한우 육성 등을 주로 하는 광천읍과 결성면, 은하면을 지역특화권역으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새조개축제·대하축제 등이 발달한 서부면을 지역관광권역으로 분류했다.

이어 홍성 농업발전 계획을 5개 부문으로 나누어 제시했다.

▶농업·식품산업 분야에 고품질 쌀 생산기반 강화, 양돈농가 육성, 축산분야 ICT 확산 사업 ▶농촌경제 활성화 분야에 농어촌 마을축제 지원, 홍성 4계절 푸드투어 사업, 사회적농업 프로그램 전문성 강화 사업 ▶농촌지역개발분야에 지역중심활성화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 마을만들기, 홍성호 수변부지 농촌다움 복원사업 ▶삶의 질 향상 분야에 농촌노인 자존감 및 권익회복 지원 사업(실버봉사대, 노인회 활성화 등), 농촌다문화가정 안정 정착 지원사업 ▶지역역량강화 및 농촌거버넌스 구축 분야에 농업 전문 인력 육성사업, 지역핵심리더 평생교육 지원사업 등을 제시했다.

군 관계자는 "홍성군만의 농업·농촌에 대한 철학을 바탕으로 미래를 대비하는 자율적인 성장동력 및 활로를 모색하고 지역농정에 대한 책임 및 권한에 대한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