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경제 전문가 아니지만 활성화 토대 만들터"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경제 전문가 아니지만 활성화 토대 만들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1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19일 허태정 시장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 대전시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19일 허태정 시장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 대전시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19일 "자신이 경제전문가는 아니지만 (경제 활성화를 위한) 토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시장은 이날 시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저를 (시장이) 경제 전문가라고 표현 해줬는데 (국가정보원) 경제파트에서 오래 일했지만 사실 경제 전문가가 못 된다. 하지만 기업에 유인책을 주는 전향적 토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인이 경제의 주축이 돼야한다. 누가 해도 마찬가지겠지 한두 달새 바뀔 수는 없다. 기업에게 유인책을 주는데 중점을 두고 시스템을 바꿔야한다"면서 "경제문제는 대전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내외적으로 맞물려 있다. 시장과 상의하면서 제가 할 역할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사회단체와 야당에서 임명철회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저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역(逆)으로 보면 제가 참고해야 할 일"이라면서 "지적해주신 분들 위주로 만나고, 전문가들을 찾아 뵙고 아아디어를 구해 시장과 국회의원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과의 인연과 관련해 "꽤 오래전부터 같은 동향사람이고 (대학)선후배 관계니까 알고 지냈다"면서 "운동권 출신 시장이 국정원 출신 저에게 제의한 것을 보고 깜짝놀랐고 개인적으로 충격이었다. 밥값을 해보려고 마음 먹고있다"소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