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세청, 세무서장회의 세정혁신 실천 다짐
대전국세청, 세무서장회의 세정혁신 실천 다짐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1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지방국세청장은 19일 세무서장 회의를 개최하고 하반기 국세행정 추진과 적극적인 세정혁신 실천을 다짐했다.

한 재연 대전청장은 이날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지방청 및 세무서는 '일본 수출규제 세정지원센터'를 본격 운영에 들어가 피해기업에 대한 납기연장, 세무조사 유예 등 신속한 세정지원을 펼치기로 했다.

또 관내 상공회의소, 피해기업 대표 등을 초청해 산업현장의 애로를 청취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함께 현장중심의 혁신과제 발굴을 위한 '국세행정혁신 추진단' 운영하는 등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만들고 국세행정을 한 단계 더 혁신해 나가기로 했다.

또 납세자 권익 강화와 국민경제를 뒷받침하는 세정 운영을 위해 납세자 권익을 제고하고 민생지원소통추진단 등 현장중심의 소통을 강화해 불편사항을 적극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저소득 가구에 근로, 자녀장려금을 추석 전 조기지급하고 영세납세자의 납세담보 면제 요건을 완화하여 민생경제의 활력을 지원키로 했다.

이 밖에 변칙적, 불공정 탈세와 악의적 상습 체납에 엄정 대응하고 민생침해 사업자 등 불공정 탈세에 조사 역량을 집중해 엄정 대응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