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36호선 보령-청양1, 20일 조기준공
국도36호선 보령-청양1, 20일 조기준공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1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충남 중부권과 서해안 지역(보령, 서천)을 잇는 국도36호선 보령~청양 1공구 도로건설사업을 완료하고 20일 준공한다.

보령~청양 1공구는 2014년 4월 착공이후 5년여 동안 총 77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됐다. 이 도로는 보령시 화산동에서 청양군 화성면 장계리까지 6.9㎞를 폭 20m의 4차로로 확장하였다.

당초 2021년 3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관광 활성화와 주민 교통편의를 위해 약 19개월 앞당겨 이날 조기 준공하게 된다.

이 같은 조기 준공은 적기 예산투입과 신속한 보상 마무리와 함께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한 인력, 장비 투입 등이 순조로와 1년7개월여의 공기단축이 가능했다.

보령~청양 1공구 도로 조기준공으로 지역 명소인 대천해수욕장, 무창포해수욕장 등 서해안 관광지로의 접근성이 향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형이 불량하고 교통사고 위험이 컸던 기존 2차선 도로를 선형도 개량하고 4차로로 확장함으로써 이동거리는 당초 7.7㎞에서 6.9㎞로 약 0.8㎞ 단축됐다. 이동시간도 당초 20분에서 14분으로 약 6분 단축된다.

함께 보령~청양 1공구와 연계된 보령~청양 2공구(5.7㎞)는 선형이 불량하고 급커브 구간이 많은 여주재 구간을 터널(L=1,370m)로 건설하는 등 4차로로 확장하고 있다.

이 구간도 준공예정일을 약 15개월 앞당겨 2019년말 조기개통을 목표로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하고 있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기존국도 확장에 따른 불편사항을 감수해 주신 도로 이용자와 지역주민께 감사드린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확충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