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사상 첫 예산 3조 시대 개막
충북도교육청 사상 첫 예산 3조 시대 개막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8.1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회 추경 편성 도의회 제출
충북도교육청 전경 / 중부매일 DB
충북도교육청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개청 이래 처음 예산 3조원 시대를 열었다.

도교육청은 2019년 2회 추가경정예산 1천210억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함에 따라 기정예산 2조9천575억원을 포함해 3조785억원의 예산안이 편성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012년 1회 추가경정예산에서 2조475억원을 편성하면서 예산 2조원 시대를 돌파한 이래 처음으로 3조원 시대를 열었다.

도교육청은 정부재정 규모 증가에 따라 보통 교부금의 세계잉여금 정산분과 2018년도 도세·지방교육세 정산분, 재산매각에 따른 자산수입 등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추경의 주요 세출 사업은추경의 주요 세출 사업은 학교 무선 인프라 구축 등 미래형 첨단교실 구축에 47억3천만원, 충주 마음건강증진센터 북부지원팀 설립 추진 사업 19억9천만원 등이다. 교육과정변화 등 미래 교육 대응을 위한 학교 공간혁신 사업과 교육환경개선을 위한 학교 시설 개선에도 238억6천만원을 배정했다.

도교육청의 제2회 추경안은 이달 2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열리는 제375회 충북도의회 임시회에서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