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사로 새로 쓰는 충북독립운동 토론회
여성사로 새로 쓰는 충북독립운동 토론회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8.1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여성재단, 오는 23일 도내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충북여성재단 양성평등토론회 포스터
충북여성재단 양성평등토론회 포스터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충북여성재단(대표이사 이남희)은 오는 23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2019 양성평등토론회 사업의 일환으로 '여성사로 새로 쓰는 충북독립운동' 토론회를 개최한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이번 토론회는 젠더 관점으로 역사를 바라보고, 여성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해 시대적 한계를 극복하고 활동한 여성들의 가치와 정신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는 정현백 성균관대학교 사학과 명예교수가 좌장으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이 '여성·역사·기억'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다. 유영선 동양일보 상임이사는 '충북의 11인 여성독립운동가를 찾은 여정', 박걸순 충북대학교 박물관장은 '충북의 독립운동과 여성독립운동가', 김형목 독립기념관 연구위원은 '충북지역 여성근대교육', 이임하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 연구교수는 '식민지의 일상을 바꾼 여성독립운동가'를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우리지역의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이름과 행적을 알리고 기억하기 위해 홍보 영상을 제작해 이날 문호경 독립큐레이터 문화기획자의 영상해설도 함께 진행된다.

이남희 충북여성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기회를 통해서 역사 속에 가려져 있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동에 대한 관심이 한층 높아지길 바란다"며 "이와 더불어 충북여성재단은 앞으로도 충북 지역 여성사의 발자취를 찾고, 알리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