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일본수출 규제 관련 유관기관·기업 긴급 토론회 개최
아산시, 일본수출 규제 관련 유관기관·기업 긴급 토론회 개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8.2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아산시는 지난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관내 기업 동향을 파악하고 각 유관기관의 대응 전략을 공유하고자 '제3차 경제협력협의회 일본수출규제 관련 유관기관·기업 대응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관세청 천안세관, 기술보증기금 아산지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남테크노파크, 충남연구원, 충남경제진흥원, 충남북부상공회의소, 충남신용보증재단 등 기업지원 유관기관 및 연관 기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충남테크노파크는 토론에 앞선 발제에서 新넛크래커 위기에 빠진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위한 ▶소재 부품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 지원 ▶지속적 혁신이 가능한 소재·부품산업 생태계 구축 ▶소재 부품 신뢰성 확보를 위한 인프라 확충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이어 열린 토론에서 기업지원 유관기관은 각 기관별 현황 파악 자료와 함께 이번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자금지원 등의 지원시책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산업별 영향 및 대응에 따른 애로사항 및 펀드 조성, 대기업과의 상생협력 등에 대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이어 일본수출규제 조치까지 더해져 기업이 활동하기에 불확실한 환경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관내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기업들과 긴밀히 소통해 충남도 및 중앙정부 지원책과 연계하는 한편,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6일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신설하고 전담인원을 배치해 관내 기업들의 피해 현황과 애로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한편,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피해가 예상되는 업종에 대해 시에서 확대 운영 중인 경영애로 자문단을 활용해 컨설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