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도로 지반침하 대비 노후 하수관로 정비 개시
부여군, 도로 지반침하 대비 노후 하수관로 정비 개시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9.08.2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경화기자]부여군은 도로 함몰현상 및 지반침하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21일 군에 따르면 이미 지난 2016년 노후하수관로 정밀조사 용역을 통해 부여읍, 규암,홍산,외산,임천,양화,충화면 일원의 보수 대상지를 선정해 지난해까지 노후 하수관로 비굴착 공법선정과 일반 보수물량 확보를 위해 환경부와 재원협의를 마치고 국비 21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군은 환경부로부터 국비 지원을 받아 누수와 관로 노후화로 보수가 시급한 노후 하수관로에 대해 총사업비 42억원을 투입하여 오는 10월부터 긴급보수 구간 1.465km에 대하여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2021년까지 총 4.256km의 노후 하수관로를 정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상하수도사업소 관계자는“본 사업 시행으로 하수 유출방지로 인한 수질환경 개선과 도로 지반침하로 인한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여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추구 및 안전한 도시기반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