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의원, 예산·홍성 RPC 증설 국비예산 11억원 확보
홍문표의원, 예산·홍성 RPC 증설 국비예산 11억원 확보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8.2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은 예산·홍성지역의 노후화된 RPC(미곡종합처리장) 시설 개보수 및 증설 예산지원을 정부에 촉구한 결과 국비 11억원을 확보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해 시행중인 RPC 시설보조사업으로 예산통합 RPC와 홍성 갈산농협 RPC가 최종 선정되어 각각 6억원(총사업비 15억)과 5억원(총 사업비 18억)의 국비를 지원 받을 수 있게 되어 고품질 쌀 생산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예산통합 RPC는 그동안 시설이 노후화되고 처리용량이 부족해 쌀 거래를 하는 농업인들이 불편을 겪어왔고 홍성 갈산농협 RPC는 1998년 준공해 2008년까지 10여년 동안 4차례에 걸쳐 사이로를 증설해 왔으나 수매량에 비해 저장 공간이 턱없이 부족하고 시설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어 왔었다.

당초 이 두 개 사업은 농식품부내 내년도 사업비가 부족해 지원이 어려웠으나 당초 신청한 사업비보다 추가로 더 많이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홍문표 의원은 "RPC 시설증설 및 개보수 지원예산 확보로 인해 예산군과 홍성군에서 생산되는 쌀이 품질 면에서 고급화 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며“쌀 수급 및 가격안정 도모는 물론 농가소득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