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제철과일은 과일이 아닙니다
여름 제철과일은 과일이 아닙니다
  • 중부매일
  • 승인 2019.08.2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김학수 농협이념중앙교육원 교수

요즘처럼 유난스런 폭염과 무더위가 끈질기게 계속되는 한 여름 오후가 되면 생각나는게 있다. 그것은 바로 원두막이다. 우렁찬 매미소리를 자장가 삼아 한여름 낮잠을 즐기던 어릴적 초가 원두막. 거기에는 불가마 같은 땡볕 더위에도 시원한 한 줄기 바람이 있었고, 쉴새 없이 흘러내리는 땀방울을 식혀주던 시원함이 있었다. 특히 원두막 그늘 아래에서 시원한 계곡물에 담가두었던 차디찬 수박 한 조각을 입안에 가득 베어 무노라면 더위는 어느새 저 멀리 달아나곤 했었다. 그렇다. 냉장고도 제대로 없었던 그 옛날에는 한 여름철의 수박, 참외 등 제철 과일은 단순한 과일이 아닌 여름의 무더위를 이기는 보약이기도 했다.

우리 선조들은 초복에 삼계탕을 먹고 중복과 말복에는 복숭아를 먹으며 기력을 보충했다고 하니 여름철 제철과일을 많이 먹어야 하는 이유가 아닐 수 없다.

요즘 시장에 나오는 과일들을 보면 제철과일이란 표현이 무색할 정도로 계절과 관계없이 사시사철 다양한 품종들이 선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과일별로 성수기를 맞아 집중적으로 출하되는 제철과일은 각자 생산 시기에 걸맞는 구실과 그 무렵에 출하되는 까닭을 갖고 있어 역시 과일은 제철과일이 제일이다.

그런 제철과일 중 여름이 제철인 과일이라고 하면 수박과 참외, 복숭아, 자두, 토마토, 포도 등을 들 수 있다.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여름 과일은 단연 수박이 아닐까 싶다. 수박은 90% 이상이 수분으로 되어있어서 갈증 해소 효과가 뛰어나 요즘 같은 더위에 지칠 때 제격이라고 할 수 있다. 여름철 높은 기온으로 인해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이로 인해 수분부족상태가 되기 쉬운데 이 때에 수박을 먹으면 빠르게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또 하나 여름철 대표과일을 꼽자면 참외를 들 수 있다. 참외는 비타민C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 여름철 햇빛에 손상된 피부를 진정시키고 피부미백의 효과가 있다. 요즘처럼 따갑게 내리쬐는 햇볕에 자외선지수가 높은 시기에 안성마춤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참외는 수분이 많고 칼륨을 함유하고 있어 몸 안의 노폐물 배출을 원활하게 하는 역할도 한다.

김학수 농협이념중앙교육원 교수<br>
김학수 농협이념중앙교육원 교수

마지막 여름철 대표 과일로 포도를 꼽는다. 포도에는 비타민과 유기산 등 각종 영양소가 아주 풍부해 예로부터 귀하게 여겨지던 과일인데 동의보감에는 포도가 '허기를 달래고 기운이 나게 하며, 이뇨작용을 도와주고 기혈과 근골을 보강하고 비위와 폐와 신장을 보하여 몸을 든든하게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올해는 폭우와 폭염에도 불구하고 과일 작황이 좋아 과일의 맛이 좋고 당도가 높다고 한다.

소비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나 한편으로는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시름하는 농민들을 생각하면 마냥 웃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다. 그런 차원에서 우리 농협에서는 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특히 얼마 전 8월8일에는 포도 주산지 38개 농협으로 구성된 (사)한국포도생산자협의회와 함께 '포도데이' 행사를 대대적으로 실시하기도 하였다.

'여름 제철과일은 더 이상 과일이 아니라 보약이다!'

이제 올해 여름도 끝자락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유난히 습하고 더운 날씨 때문에 지친 우리들의 몸과 마음을 여름 제철과일로 달래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