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 '조약돌 방파제' 자태 뽐내는 천연기념물 내파수도
천연 '조약돌 방파제' 자태 뽐내는 천연기념물 내파수도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8.22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태안군 안면읍 방포항에서 배로 20분 거리에 있는 천연기념물 제511호 '내파수도'가 간조기를 맞아 국내 유일한 '구석(球石, 둥근 공 모양의 자갈) 방파제'를 뽐내고 있다.

'내파수도'는 조선시대에 중국 상선이나 어선들이 우리나라를 오갈 때 폭풍을 피하거나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정박했던 작은 섬으로, 수 천 년 세월동안 파도에 밀리고 깨지고 씻기며 만들어진 형형색색의 조약돌 방파제인 '구석(球石) 방파제(길이300m, 폭20~40m)'의 아름다움을 인정받아 2009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이밖에도 '내파수도'는 신비한 기암괴석과 섬 정상의 동백나무숲이 절경을 이루고, 특히 가을에는 섬을 가득 채우는 억새꽃이 꾸미지 않은 수수한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