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서, 현장 활력회의 치안 시책 논의
보은서, 현장 활력회의 치안 시책 논의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8.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경찰서는 22일 소회의실에서 현장활력회의를 갖고 한쪽면 주차제 정착을 위하 홍보방안을 논의했다. / 보은경찰서 제공
보은경찰서는 22일 소회의실에서 현장활력회의를 갖고 한쪽면 주차제 정착을 위하 홍보방안을 논의했다. / 보은경찰서 제공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보은경찰서(서장 박희동)는 22일 소회의실에서 경찰서장 등 직원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8월 현장활력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9월 1일부터 전면 시행되는 한쪽면 주차제(삼산교~터미널 꽃집)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다양한 홍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지난 2일 체결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MOU(보은경찰서·보은군·보은군의회·보은소방서)의 보다 효과적인 기능 발휘를 위해 각 부서별로 추진해야 하는 당면 과제의 구체적 실천 방안을 마련했다.

이 외에도 시기와 상황에 맞는 경찰의 중·단기적 주민 맞춤형 치안시책을 적극 발굴하고 공유했다.

박희동 보은경찰서장은 "앞으로도 현장 활력회의를 주민의 안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향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