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혁신도시 일대 불법 성매매행위 집중단속
충북경찰, 혁신도시 일대 불법 성매매행위 집중단속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8.2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흥주점 등 3개소, 업주 등 8명 검거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충북혁신도시 일대 유흥가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불법 성매매 단속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지방청 풍속수사팀과 음성·진천경찰서의 합동단속으로 적발된 업소는 유흥주점 1개소, 마사지 업소 2개소이며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 A(36)씨와 성매매 여성 B(42)씨 등 총 8명을 검거했다.

김성백 생활질서계장은 "출입구에 동작감지센서와 CCTV를 설치하고 경찰단속에 대비하는 등 은밀하게 영업을 이어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점점 음성화되고 있는 성매매와 관련,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단속을 통해 건전한 사회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