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전국생활문화축제 9월 23일 청주에서 열린다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 9월 23일 청주에서 열린다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8.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첫 개최 청주고인쇄박물관 등지에서 전국 200여개 동호회 참가
지난해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린 전국생활문화축제. / 충북문화재단 제공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가 9월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청주고인쇄박물관과 청주한국공예관 일대에서 개최된다.

특히 이번 '2019 전국생활문화축제'는 지난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지역에서 개최돼 지역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충북도민들의 폭넓은 문화향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년 가을 열리는 '전국생활문화축제'는 일상 속에서 문화생활을 향유하는 전국 생활문화인의 잔치로 전 국민 모두가 끼와 열정을 함께 나누는 전국 단위 축제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원장 김영현)과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이 공동 주관하며 충청북도와 청주시가 후원하며 올해는 '함께 사는 세상, 多 모여 多 함께 多 즐겁게'라는 슬로건 아래 200여 개 팀의 동호회가 참가한다.

전야제는 충북권 동호회원들의 전시, 공연, 체험이 어우러지는 통합 페스티벌로 추진되며, 전국 참가 동호회들의 거리퍼레이드와 합동 주제공연으로 펼쳐지는 개막식, 버스킹과 어린이 극장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된다.

또 다양한 동호회들의 기획 전시, 일반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공예체험과 운리단길에서 열리는 플리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린 전국생활문화축제. / 충북문화재단 제공

김영현 지역문화진흥원 원장은 "이번 축제가 '일상의 문화'가 '시대와 지역의 문화가 되는 시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지역사회의 응원을 통해 의미 있는 시간과 활동들이 아름다운 관계를 공고히 해 지역과 함께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동주관처인 김승환 충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청주에서 축제를 개최할 수 있어 영광이며, 신명나는 축제를 만들어 보자"며 전국 생활문화인들을 초대했다.

이번 축제의 총감독은 충북에서 활동하는 임오섭 감독이 맡았다. 축제에 대한 내용은 축제홈페이지(http://www.everydaylifeculture.net)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축제 참가 및 관람은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