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강저1지구 준공업지구로 환원
제천 강저1지구 준공업지구로 환원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8.2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가 18층 이상 아파트와 상가 건물 만 지을 수 있었던 강저1지구 지구단위계획을 종전 준공업지구로 환원했다.

시는 도시계획위원회가 강저1지구 토지주들의 요구에 따라 주민 입안방식으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용지는 이마트 제천점 인근으로, 복합영화관이 들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강저1지구 토지주 7~8명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인 대형영화관 체인점은 이 토지(2만㎡)를 매입해 영화관을 건립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에 따라 7만㎡ 규모의 강저1지구는 앞으로 5층 이하 공동주택이나 상가도 지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지난 2015년 고층 아파트를 지을 수 있도록 이 지역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완화했었다.

하지만, 최근 아파트 공급 과잉으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에서 이 지역의 경우 철도시설이 인접해 공공주택 용지로 부적합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시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아파트 이외에 다른 개발행위를 허용하게 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