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청주'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문화도시 청주'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8.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청주협의회 생명문화위, 특별포럼 실시
녹색청주협의회와 청주시는 23일 '문화도시 청주' 구현 어떻게 가능한가를 주제로 청주시도시재생허브센터 대회의실에서 '청주 문화도시 포럼'을 개최했다. / 이지효
녹색청주협의회와 청주시는 23일 '문화도시 청주' 구현 어떻게 가능한가를 주제로 청주시도시재생허브센터 대회의실에서 '청주 문화도시 포럼'을 개최했다. / 이지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녹색청주협의회와 청주시는 지난 23일 청주시도시재생허브센터 대회의실에서 '청주 문화도시 포럼'을 개최했다.

녹색청주협의회 생명문화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 '청주시 문화도시 구현 어떻게 가능한가'를 주제로 문화도시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손동유 청주문화도시사무국 총괄PM은 '기록문화창의도시 청주의 내일'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삶의 흔적으로서 기록의 가치를 보존하고 전승하고 새롭게 창조한다는 의미를 가진 '기록문화창의'는 문화도시 청주를 대변하는 가장 적절한 표현"이라며 "문화는 우리의 일상, 요구, 나아가 생계와 맞물리는 경제순환 구조에 흡수될 때 비로소 자생력을 가지고 더 발전할 밑바탕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오혜자 초롱이네도서관장은 토론에서 "문화도시의 기본이자 기록문화창의도시 실현엔 시민 구성원이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공존하도록 제도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문화의 향유가 일상에서 일어나려면 커다란 합의와 개선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녹색청주협의회 생명문화위원장도 '문화도시 청주' 구현에 시민의 역할을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문화환경이 취약한 지역에 주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보장하는 사업을 우선으로 시행해야 한다"며 "문화도시를 이루는 과정엔 다양한 계층과 집단의 참여, 지역의 다양한 기관 활용, 청주시의 장기적이고 거시적인 계획과의 연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앞서 기조 발언에서 "문화도시는 돈과 바꿀 수 없을 정도로 갖고 싶은 타이틀"이라며 "청주시가 동시대를 살아가는 시민이 공감하는 일류 문화도시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좌장을 맡은 이재희 녹색청주협의회 상임의장은 "삶의 질을 어떻게 하면 풍요롭게 하는 것인가, 곧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이 문화"라며 "청주시가 문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시와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이날 포럼에서 나온 시민의 의견을 문화도시 관련 조례 개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