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면 앞개굴소하천 정비 사업 9월 조기착공
전동면 앞개굴소하천 정비 사업 9월 조기착공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8.2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47억3억 투입…범람우려 해소·정주여건 개선 기대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오는 2020년 착공 예정이던 전동면 보덕리 일원 앞개굴소하천 정비 사업을 이번 달에 조기 발주해 9월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한다.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47억3천만 원(국비50%)을 투입, 조천천과 합류지점부터 1천666m 구간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9월초까지 공개입찰로 업체를 선정해 농번기를 피해 공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한국농어촌공사와 소하천정비공사 보상협의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의 추진속도를 높여 조기에 공사를 발주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사업으로 집중호우에 따른 하천범람을 우려하던 주민들의 불안이 해소와 마을안길로 이용 중인 소하천 제방길을 정비함으로써 주민들의 이동편의와 농경지로의 접근성이 향상돼 주민들의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소하천 정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을 주민들과 소통하며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