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민연대, 충주시 학생 일본 방문 추진 비난
충주시민연대, 충주시 학생 일본 방문 추진 비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8.2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가 충주지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일본 방문을 추진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충주시민연대는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항한 전 국민적인 분노가 시민사회의 자발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 충주시가 청소년 일본방문단을 꾸려 방일을 강행한 사실에 당혹스러움과 함께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 시점에 반드시 일본과 문화교류를 해야 하는 필요성과 긴급성도 없고 이웃 자치단체들이 줄줄이 일본과의 교류활동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상황에서 충주시가 방일을 강행한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며 "학부모의 찬반투표로 결정됐다는 변명으로 공공기관인 충주시의 책임이 면해질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자라나는 미래 세대의 교류는 지금의 정치·외교문제와는 별개라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해 이번 방문 일정이 결정됐다'는 충주시 관계자의 발언은 일제강점기 식민지배의 고통과 아픔을 망각하고 현재와 미래를 왜곡하는 망언으로 우리의 눈과 귀를 의심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경제침략 와중에 시민들의 반대여론의 무시하고 일본방문을 강행한 것도 문제지만 더 크고 심각한 문제는 왜곡된 상황 논리를 퍼뜨리고 호도하는 충주시와 관계자들의 안이하고 황당한 역사인식과 가치관"이라고 주장했다.

충주시민연대는 조길형 충주시장의 사죄와 반성을 촉구하고 이를 이행치 않으면 시민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