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과반수 "추석 자금사정 어렵다"
중소기업 과반수 "추석 자금사정 어렵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8.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중소기업 과반수가 추석을 앞두고 자금사정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28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중소기업 83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결과 응답 중소기업의 55%가 '자금사정이 어렵다'고 응답했다. 반면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응답한 곳은 8%에 불과했다.

이는 전년도 추석자금 사정 곤란 업체 비중 51.9%보다 3.1%p 증가한 수치다. 특히 최근 4년 연속 추석 자금사정이 '어렵다'고 응답한 업체 비율도 증가세를 띄고 있다.

자금사정의 어려움의 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56.5%)'이 가장 많았고 이어 '판매부진(54.7%)', 판매대금 지연 회수(25.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인건비 상승은 올해 설 자금 수요조사 이후 다시 한번 어려움 원인 1위를 기록했다. 중소기업들이 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 등 고용환경 변화와 매출부진으로 인한 유동성 악화에 부담을 느낀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추석기간 중소기업은 평균 2억 1천200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했다. 필요자금 중 확보하지 못해 부족한 금액은 5천90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28.3%로 집계됐다.

응답업체들은 결제연기(51.7%), 납품대금 조기회수(37.9%), 금융기관 차입(30.8%) 등의 방법으로 추석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예정 업체는 55.4%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정률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적으로 기본급의 49.9%, 정액으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 69만6천원을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추석연휴 계획은 평균 3.9일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최근 몇 년간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추석 자금사정이 지속적으로 안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외여건의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부진 지속, 판매부진에 따른 내수침체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중소기업들의 자금사정도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건비와 원부자재 구입에 주로 쓰이는 추석자금은 새로운 상품이나 정책을 마련하는 것보다, 집행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융당국에서 추석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자금흐름을 면밀하게 점검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완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