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색 팽이버섯 '여름향 1호' GS리테일·흙살림 납품
갈색 팽이버섯 '여름향 1호' GS리테일·흙살림 납품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8.2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영농조합법인 청남버섯 통상실시 계약체결
충북도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갈색 팽이버섯 '여름향 1호'
충북도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갈색 팽이버섯 '여름향 1호'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갈색 팽이버섯 신품종 '여름향 1호'가 영농조합법인 청남버섯(대표 박한석)과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해 앞으로 GS리테일 슈퍼마켓, 흙살림 등에 납품될 전망이다.

충북도농업기술원은 29일 청주에서 새송이버섯을 대량 생산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 청남버섯과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여름향 1호'는 도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고온성 갈색 팽이버섯으로 생육온도가 4∼8℃인 백색 팽이버섯과 달리 16℃까지 고온재배가 가능해 여름철 냉방비 절감효과가 크고, 생육기간이 20일 단축된다. 갈색 팽이버섯은 이번 통상실시 계약업체 추가로 충북 5개소, 경남 5개소, 전남 2개소에서 본격 생산·제품화될 전망이다.

도농기원 김영호 친환경연구과장은 "고온성 에너지 절감형 갈색 팽이버섯 신품종인 '여름향 1호' 국내 팽이버섯 재배농가의 로열티 및 경영비 절감에 크게 기여하고, 차별화 된 색과 맛이 좋아 소비가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