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시골마을 행복택시' 확대 운영 시행
청주시 '시골마을 행복택시' 확대 운영 시행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9.0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적인 이동권 보장으로 교통복지 증진 기대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시가 시골마을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행복택시를 확대 운영한다.

'시골마을 행복택시'는 5가구 10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지만 버스정류장까지 700m 이상 떨어진 교통불편 지역에 사는 주민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로 공영버스 요금 500원(중고생 400원, 초등생 200원)으로 거주지 읍·면 소재지와 재래시장까지 오갈 수 있다.

이번 확대운영의 주요 내용은 운행일수를 주 4일에서 주 6일로, 기존 31개 마을을 37개 자연마을로 세분화다.

행복택시는 2015년 첫 시험 운행 당시 7개 마을로 시작했으며 지난해 31개 마을에서 2만 3천893여 명의 주민들이 이용했다.

신승철 대중교통과장은 "이동수단이 불편한 지역에 사시는 분들에게 행복택시는 더할 나위없는 교통수단"이라며 "교통복지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