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운영
증평군,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운영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0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은 농산물 수확철을 맞아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을 운영한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일할 능력이 있는 근로자를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기업, 공공 일자리에 투입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재난·재해·부상·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쌀 3㏊, 과수 1㏊, 화훼 0.3㏊, 채소 1.5㏊ 미만)와 소기업(연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업체), 여성·장애인·고령농가 등이다.

긴급 지원반은 6명이 3인 1조로 나눠 일손 부족 현장에 투입된다.

일당은 6만6천800원이며, 간식비와 수당 등을 더하면 월 210만~230만 원을 받는다.

긴급 지원이 필요한 농가와 기업은 경제과나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1년 동안 최대 60명까지 지원된다.

상반기에는 일손이 부족한 15농가, 1개 공공정비사업에 연 인원 377명을 지원했다.

군 관계자는 "긴급지원반은 공공 부문 일자리 창출로 생계 안정에 도움을 주고 농가와 기업의 인력난 해소에도 한 몫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