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농촌개발사업 국비 200억 원 확보
청주시, 농촌개발사업 국비 200억 원 확보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9.0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시가 공모한 '오창읍 농촌 중심지 활성화사업'과 '낭성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배후마을 수요를 고려해 중심지에 거점시설을 조성하고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문화서비스 전달을 강화하는 생활SOC사업이다.

청원구 오창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총사업비 160억 원으로 '생명문화의 허브 오창, 더불어 잘사는 공동체 네트워크를 만들자'를 주제로 문화·복지 기능 강화를 위한 ▶오창 문화복지 클러스터 조성 ▶청소년 창의력 발전소 ▶시니어 청춘문화 센터 등을 조성한다.

총사업비 40억 원의 상당구 낭성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힐링산촌 행복 거점지 낭성'이라는 비전하에 주요 추진되고 있으며 ▶복지회관 리모델링 ▶다목적 마당조성 ▶체육시설정비 ▶안전한 중심가로 정비 등이 주요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기존 관주도 형식이 아닌 주민들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구성, 공모단계에서부터 민·관·전문가가 함께 소재지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등 준공까지 주민상향식으로 사업이 이뤄진다.

박구식 농업정책과장은 "청주시는 도·농복합시로 도시지역과 농촌지역이 공존하고 있다"며 "도시지역에 비해 낙후된 농촌지역의 정주여건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살기 좋은 농촌지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