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맞춤형 치매 토탈 케어 서비스, 전국에서 '주목'
홍성군 맞춤형 치매 토탈 케어 서비스, 전국에서 '주목'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9.0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치매 국가책임제 계획에 발맞춰 치매 예방에서 돌봄까지 토탈 치매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우선 군은 지역특성상 60세 이상 인구가 가장 많고 면적이 넓어 치매환자 발굴이 어려운 광천, 금마, 결성, 서부, 갈산, 장곡면 보건지소에 치매 전담 공무원을 발 빠르게 배치했다.

치매안심센터 분소는 60세 이상 관내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상담부터 조기검진, 진단, 치매예방 프로그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보건지소에 배치된 간호사, 물리치료사와 업무연계를 통해 건강관리서비스도 병행해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치매안심센터에서는 맞춤형 인지 프로그램운영,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조호물품 제공, 가정방문·전화 등을 통한 사례관리,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교육 및 치매파트너 양성, 헤아림 가족 교육 및 자조모임 지원을 통한 치매환자 가족 지원사업도 펼치고 있다.

올해 갈산면 민간업체 7곳 협약을 신호탄으로 2022년까지 홍성군 전 지역을 등대지기로 선정할 계획이다.

치매등대지기 사업이란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길을 잃고 헤매는 노인을 발견했을 때 본인 가게에 임시 보호한 뒤 신고해 가정으로의 복귀를 지원하는 실종방지 사업이다.

군은 등대지기사업을 통해 이웃 간 정감있는 농촌의 특성을 살려 어르신 안전돌봄 문화를 확산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치매안심면은 2016년 결성면을 시작으로 장곡, 갈산면까지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안심면은 지역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전수치매조기검진을 실시하고 환자를 발견, 대상자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치매 친화적 안심공동체'를 지향하는 사업이다.

또한 자체 전문인력이 치매 진단을 위한 결정적인 검진인 신경인지검사(CERAD-K)까지 실시하고 있으며 협력의사·병원을 통해 감별검사(CT, 혈액검사, MRI)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감별 검사비는 8~11만원까지 본인분담금으로 지원되며 그 외 검사는 모두 무상이다.

그 밖에 군은 '재능나눔 감동더함' 사업을 위해 자원봉사 강사 18명을 위촉했다. 자원봉사자들은 인지놀이지도자 1급 자격증을 소지한 단체로 2~3명씩 팀을 구성해 치매환자가 있는 가정이나 경로당을 방문해 인지기능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이제 치매는 가정을 넘어 사회의 돌봄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지역 특성에 맞는 치매관리 정책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