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2019 공군 창의·혁신 아이디어 공모 해커톤' 시상
공군, '2019 공군 창의·혁신 아이디어 공모 해커톤' 시상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9.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공군은 전력 증강의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2019 공군 창의ㆍ혁신 아이디어 공모 해커톤' 시상식을 가졌다.

공군은 3일 계룡대 공군본부에서 'ICU(I See You)'팀(공군 3훈련비행단 상사 문창선 등 3명)이 대상을, '냥벤저스'팀(국방전산정보원 중사 정주희 등 4명)과 '통통깡깡'팀(공군 군수사령부 소령 조환정 등 2명)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해커톤은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 기반의 초지능·초연결 공군력 구현'을 주제로 전국 대학생과 공군 장병 및 군무원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항공작전, 기지방호, 항공기 무기정비, 작전지원, 병영복지 등 5개 분야로 진행됐다. 공군 해커톤에서 전국 대학생과 공군 장병 등 총 231팀이 참가해 대상 1팀, 최우수상 2팀, 우수상 8팀, 장려상 7팀이 최종 선정되었다.

대상을 수상한 'ICU'팀은 '스마트 비전'을 주제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ICU'팀은 "항공기의 위치, 식별부호, 고도, 속도 등의 정보를 증강현실(AR) 기술과 지상기반보정시스템(GBAS) 시스템을 기반으로 운용하는 스마트 글래스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며, "공군 관제사가 임무 중 스마트 글래스를 착용하면, 공항 내 항공기 및 차량 감시 능력이 향상되어 한층 더 효과적인 항공작전 수행능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공군본부 신기술정책과장 이재경 중령(48세은 "전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2019 공군 해커톤에 아이디어를 공모해주신 전국의 대학생 및 공군 장병과 행사를 지원해주신 공동주관 및 후원 기관에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는 참가 대상을 대학원생, 연구기관 및 스타트업 기업으로 확대해 발전된 해커톤 행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Tag
#공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