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EDP, 5년째 참가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서 호평
순천향대 EDP, 5년째 참가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서 호평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9.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순천향대 영어연극동아리 EDP가 지난달 11일~17일까지 세계 최대의 공연 예술 축제인 '2019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 지난해 두 편의 공연에서 문화예술전문지 '스키니'로부터 공연평가 별 4점을 획득한 사례를 현수막으로 제작해 현지 길거리에서 홍보활동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순천향대(총장 서교일) EDP는 2008년부터 도쿄, 나고야, 싱가폴, 뉴욕, 보스톤, 브리즈번, 세인트 루이스, 런던 등 세계 여러 도시를 순회 공연하였을 뿐만 아니라, 2010, 2015, 2016, 2018, 2019년에는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여하여 현지 언론으로부터 별 5개 만점에 별 4~3개를 받는 등 호평 속에서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공연한 <서울의 즐거운 아낙네들 The Merry Wives of Seoul>은 이미 2018년 에딘버러 페스티벌 공연에서 별 4개를 받은 작품으로 이를 업그레이드 시켜 재공연 했다.

대학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작품은 비록 작년과 동일한 작품으로 현지 언론의 리뷰를 또 다시 받지는 못했지만, 마지막 회 공연에서는 49명의 관객이 입장하는 등 EDP의 에딘버러 공연 사상 가장 훌륭한 흥행성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이번 공연에 대한 에딘버러 프린지 공식 사이트에 올라온 관극 평들 역시 호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유쾌하고 청량한 공연(임마누엘 Emmanuel)', '올해 이렇게 재미있는 팔스타프(주인공)를 본 적이 없다', '한국 극단의 공연은 언제나 내가 프린지에서 제일 좋아하는 셰익스피어 공연 중의 하나이다(앨내이너 Alaina)', '<윈저의 즐거운 아낙네들>에 대한 재미있고 에너지 넘치는 각색(토니 Tony)' 등으로 평가됐다.

이현우 지도교수는 "에딘버러 공연에서 가장 중요한 활동은 공연 뿐만 아니라, 약 4000 개의 참여팀들 사이에서 자신의 작품을 알리고 관객을 모으는 홍보활동이다"라며 "EDP의 길거리 홍보활동은 늘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는데, 이번에는 부채춤을 활용한 홍보모습이 영국의 대표적인 일간지인 타임즈(The Times)에 실리는 영광을 누리기도 하였다"고 말했다.

이번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는 10여명의 순천향대 학생들이 인턴으로 활약하면서 EDP의 해외순회 공연에 많은 힘을 불어 넣어주면서 유익한 경험을 쌓았다는 점이다.

특히, 페스티벌 참가등록 및 극장 계약, 홍보 계약 등 수많은 영문 서류 작성과 계약을 학생들 스스로 진행했고, 현지 극장 및 페스티벌 스테프들과의 영어 소통과 길거리 홍보 등과 무엇보다도 영어연극을 통해 창조적인 예술활동과 현장의 영어학습을 결합하면서 세계 각국에서 몰려온 약 4000개 팀과 교류하고 경합하면서 글로벌 마인드를 효과적으로 고양시킬 수 있는 대표적인 글로벌 교육프로그램의 하나로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