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9.03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트레슬링 키르기스스탄 종주국 자존심 지켜
크라쉬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임우주 선수(뒷줄 맨 오른쪽이 임우주 선수)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5일차에 접어들면서 충주 일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전날 치러진 벨트레슬링 경기에서는 키르기스스탄이 금·은·동을 휩쓸며 종주국으로서의 자존심을 지켰다.

키르기스스탄은 남자 알리쉬 -80㎏(클래식)에서 마다민벡 사세나리 울르가 금메달, 남자 알리쉬 +80㎏(클래식)에서 코미리딘 아두라키모브가 은메달, 남자 알리쉬 -70㎏(클래식)에서 엘디아 섹센바에브가 동메달을 땄다.

여자 경기에서는 나기라 사바스호바가(알리쉬 +65㎏·프리스탈)와 울츠한 두셈바예바(알리쉬 -65㎏·프리스탈)이 금메달, 누르잣 베크티야르 키지(알리쉬 -65㎏·프리스탈)이 은메달, 엘리자드 모문차노바(알리쉬 -55㎏·프리스탈)가 동메달 등을 차지했다.

대한민국은 유일하게 남자 알리쉬 -80㎏(클래식)에서 김용욱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주짓수에서 가장 많은 메달을 차지한 나라는 몽골(금 1, 은 2, 동 2)이다.

몽골은 다그바 투무르포브(남자 -94㎏, 컨택)가 금메달, 음크투르 다바라도지(남자 -85㎏, 파이팅)와 바트바토르 쿨란(여자 -70㎏·파이팅)이 은메달, 간투무르 바이얀주렌(남자 -62㎏·파이팅)과 돌고르자브 앙케르덴(남자 -69㎏·컨택)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주짓수 여자 -63㎏(컨택)에선 2018 오픈월드랭킹 1위 등의 우수한 이력을 가진 인도의 아누파마 스웨인은 이번 대회에서도 유력한 1위 후보로 꼽혔으나 아쉽게도 동메달에 머물렀다.

대한민국 선수들은 김지선(여자 -52㎏, 네와자)과 장성영(남자 -85㎏, 파이팅)이 동메달을 땄다.

크라쉬에서 종주국인 우즈베키스탄의 어브로 자보로프(남자 -60㎏)와 우미드 에사노브(남자 -73㎏)가 금메달을 목에 걸며 기염을 토했다

대한민국도 임우주(21)선수가 여자 -78㎏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