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예결특위, 제2회 추경 심의 의결
충남도의회 예결특위, 제2회 추경 심의 의결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9.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요불급·과다계상 사업 14건 삭감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복만)는 지난4일 열린 충남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해 14건 4억7천850만원을 삭감했다.

이번 추경안은 당초 7조 7천517억 원보다 2.34% 증액된 1천811억원 규모로 정부 추경사업과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결정에 따른 경제 위기 대응 사업에 초점을 두고 편성됐다.

실제로 추경안에는 자동차 소재·부품장비 분야 시제품 제작 지원과 일본 주력 수출기업의 제3국 수출지원 등 경제위기 대응을 위한 사업이 포함됐다.

다만 예결특위는 시급하지 않거나 과다계상한 사업에 대해선 과감히 삭감해 예비비로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육아시간 사용자 대체인력 인건비와 인재육성재단, 평생교육진흥원 운영비 2억 1천677만원은 채용일정을 감안해 7천765만원으로 삭감 조정했다.

3.1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 및 도립미술관 건립 추진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포럼 개최의 경우 불요불급을 이유로 1억원 중 절반을 감액했다.

상임위원회별 삭감 규모는 ▶문화복지위 소관 5건 2억1천700만원 ▶행정자치위 소관 5건 1억4천911만원 ▶농업경제환경위 소관 4건 1억1천238만원이다.

김복만 위원장(금산2)은 "이번 예산 심사에서는 쟁점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처음으로 상임위원장단과 사전 간담회를 가졌다"며 "예비심사결과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등 심도있는 심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추경은 정부 추경 후속조치에 발맞추고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예산인 만큼 적시성과 긴급성을 감안해 시급을 요하지 않거나 지원기준에 맞지 않은 예산을 제외하고 집행부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