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 태풍 대비 특별점검 실시
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 태풍 대비 특별점검 실시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9.0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는 5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전직원이 비상대비 태세로 돌입하고 주요저수지 및 배수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농어촌공사는 이날 주요저수지 안전대비 상황 점검 및 배수장 사전가동을 통한 전력수상황 등 특별 점검을 완료했다.

또한 현재 공사 중인 저수지, 양수장 등 농업용수 기반시설에 대해서도 사면보호시설 등을 추가로 설치해 태풍에 대비중이다.

아울러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기상상황 및 태풍정보 공유,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 유지, 농업기반시설 감시 등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박종국 충북지역본부장은 "재해대비 안전은 우리공사의 가장 중요한 사명"이라며 "재해취약시설에 대한 철저한 대비 및 배수시설에 대한 사전점검을 통해 국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