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사업비 190억원 확보
청양군,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사업비 190억원 확보
  • 김준기 기자
  • 승인 2019.09.0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공모사업 정조준 성과…치유관광·고추문화마을 활성화 '기대'
청양군이 고추문화마을 부지를 중심으로 한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사업 구상도./청양군 제공
청양군이 고추문화마을 부지를 중심으로 한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사업 구상도./청양군 제공

[중부매일 김준기 기자] 청양군이 충남도 공모사업인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에 선정돼 사업비 190억원을 확보하며 치유관광 거점 조성과 고추문화마을 활성화를 위한 일대 전환점을 마련했다.

6일 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조성사업 등 6개 사업을 충청남도에 공모에 신청해 5일 제2회 충청남도 균형발전위원회 심사를 최종 통과하며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에는 공동체 집적시설로 체험학습장, 커뮤니티공방, 로컬푸드센터를 조성하고 농촌 융복합 활력거점으로 체험·판매장을 갖출 예정이다.

또 치유시설로 원예치유 및 건강체험센터와 향기정원, 허브정원, 야생화단지, 숲길, 숲속 쉼터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현 고추문화마을 부지를 중심으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추진된다.

지난해 12월 2단계 균형발전사업 발굴계획을 수립한 군은 곧바로 고운식물원 연계 고추문화마을 콘텐츠 강화계획 수립용역을 발주하면서 고추문화마을을 관광종합개발계획 리뉴얼 대상지로 선정했다.

지난 5월에는 고추문화마을 포함 공공시설 경영개선 및 활성화 연구용역을 발주했으며, 6월에는 우수사례 벤치마킹, 주민 의견 수렴, 전문가 자문을 거쳤다.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는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충남도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과 맞물려 거대한 시너지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청양군은 기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70억원을 지원하는 청양군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은 이미 선정이 확정됐고 사회적경제 혁신타운(280억원)은 기획재정부를 거쳐 현재 산업통상자원부 최종 심사를 기다리는 상황이다.

김돈곤 군수는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조성사업이 충남도 균형발전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지역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농가소득 증대, 치유관광 활성화, 창업 증가 등 다양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과 분야별 전문가,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면서 군민이 만들고 군민 모두가 행복한 공간이 되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양군은 1단계 균형발전사업(2008~2020년)을 통해 부자농촌지원센터 건립, 운곡2농공단지 조성, 청양복지타운 건립, 귀농프론티어, 장애인복지회관 건립 등 33개 사업에 1천546억원을 투자했으며 2단계 균형발전사업(2021~2030년)에서도 사업비를 최대한 확보, 획기적인 지역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