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좌구산명상구름다리 편의시설 설치
증평 좌구산명상구름다리 편의시설 설치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은 이용객 안전을 위해 좌구산명상구름다리와 관리사무소를 연결하는 도로에 단풍나무 데크길을 설치했다./증평군 제공
증평군은 이용객 안전을 위해 좌구산명상구름다리와 관리사무소를 연결하는 도로에 단풍나무 데크길을 설치했다./증평군 제공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은 중부권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인 좌구산 명상구름다리에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했다.

군은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이 구름다리 위에서 좌구산 절경을 볼 수 있도록 장애인 램프(경사로)를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또 이용객의 자동차 사고 예방을 위해 관리사무소∼구름다리에 길이 150m 데크길 '단풍나무길'을 조성했다.

'단풍나무길'은 가을에 빨갛고 노랗게 물드는 단풍나무를 심어 바람소리길, 등잔길 등과 함께 좌구산을 대표하는 테마길로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좌구산명상구름다리는 길이 230m, 최고 높이 50m로 좌구산의 절경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2017년 7월 개장 후 2년 여만에 누적 이용객수 30만명을 돌파한 명소로 떠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