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인구·투자 유치에 국비확보까지 '승승장구'
진천군, 인구·투자 유치에 국비확보까지 '승승장구'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군청사 / 중부매일 DB
진천군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진천군이 최근 3년간 1만명이 넘는 인구 증가와 5조원대의 기업 투자 유치 등으로 튼튼해진 재정력을 바탕으로 정부 공모사업 유치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군에 따르면 지난 8월말 기준 정부공모사업을 유치해 확보한 국도비는 70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6%, 256억원 늘었다.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차관급) 출신인 송기섭 군수는 2016년 군수 재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열악한 재정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국비 및 도비 등 외부재원 확충을 위한 공모사업 유치에 총력전을 펼쳤다.

그 결과 지난 4년 간 공모사업 162건을 유치해 취임 전보다 연간 기준 4배에 가까운 외부재원 2천318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정부 공모사업은 지방비 매칭이 뒤따라 지방세수 부족 등으로 재정 자립도가 낮은 자치단체는 응모 단계에서 포기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군은 최근 3년간 인구 및 기업체 증가 등으로 지방세가 급증하면서 넉넉해진 가용재원을 기반으로 공격적인 정부공모사업 유치전에 뛰어들어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으로 부과한 지역 소재 기업의 법인지방소득세는 259억원으로 도내 11개 시·군 중 청주시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세입 결산액도 2015년 4천45억원에 머물렀으나 2016년 이후 기업 투자 유치 등으로 인구와 도시 규모, 기업체수, 지역내총생산(GRDP)이 크게 늘어나면서 2018년 6천107억원으로 3년 만에 무려 51% 급증했다.

앞으로도 튼튼해진 재정력을 바탕으로 군비 부담률이 적은 사업, 지역 발전 파급력이 큰 사업을 위주로 정부 공모사업 유치전을 펼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100% 재정 분권이 이뤄지지 않는 한 지역 발전을 통한 주민 행복지수를 높이기 위해서는 각종 공모 사업 유치가 필수적"이라며 "정부 공모사업 추진 방식이 상향식 공모로 전환되는 상황에 대응해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집중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