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원 "최근 5년간 가스사고로 543명 사상"
이종배 의원 "최근 5년간 가스사고로 543명 사상"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09.0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생지역 충남(38건) 4위, 충북(32건) 7위
이종배 의원
이종배 의원

국내에서 2015년부터 2019년 7월 말까지 총 576건의 가스사고가 발생해 61명이 사망하고 482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역별 사고발생건수는 경기도가 12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74건, 부산 46건, 충남 38건, 강원 36건, 경북 35건, 충북 3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국회의원(자유한국당·충주)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아 8일 공개한 '최근 5년간 가스사고 발생 현황' 자료의 내용이다.

이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로 2015년에는 118건이 발생해 133명의 사상자가, 2016년은 122건에 118명, 2017년 121건, 114명, 2018년 143건, 112명, 2019년(7월 말 기준)에는 72건이 발생해 66명이 죽거나 다쳤다.

이는 평균 3일에 한 번꼴로 가스사고가 발생해 최소 한 명 이상 사망하거나 다친 것이다.

사고원인별로는 사용자취급부주의가 149건으로 25.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시설미비 128건(22.2%), 제품노후(고장) 95건(16.5%), 고의사고 52건(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발생장소별로는 주택에서 217건이 발생해 전체의 37.7%를 차지했고, 식품접객업소에서 93건(16.1%), 펜션·산장·가건물·비닐하우스 등 기타장소에서 83건(14.4%), 제조시설 등 가스허가업소에서 68건(11.8%), 학교·유치원·어린이집·학원 등 제1종 보호시설에서 33건(5.7%)순으로 파악됐다.

이 의원은 "사용자취급부주의가 149건(25.9%)으로 가장 많은 만큼,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가스안전에 대한 대국민 홍보 및 교육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