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강행' vs '최후통첩'··· 여·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최고위 개최 논의
'임명강행' vs '최후통첩'··· 여·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최고위 개최 논의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09.0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신중론도···황교안 "조국 법무장관 임명시 文정권 종말 시작" 경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8일 각각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관련 당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청문회를 통해 상당부분 해소된 만큼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조 후보자를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제1야당인 한국당은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피의자 조국에 대한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 임명과 검찰 수사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임명 강행' 기조를 유지했다.

아울러 이런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은 조 후보자를 임명해야 한다는 기류에 변화가 없다"며 "조 후보자 아내 기소 문제가 있지만, 검찰이 너무 무리하게 기소를 했다고 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신중론도 만만찮게 대두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임명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조 후보자 아내 기소 때문에 임명할 경우 검찰과 청와대가 싸우는 모양새가 된다"며 "지금 상황이 심각해 고집하기엔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조국 임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최후통첩"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의 분노가 조국을 넘어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피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는 건 그 자체로 법치에 대한 도전이다. 대한민국 헌법 질서를 유린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지금 국민들은 왜 대통령이 조국을 포기하지 못하는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두 사람의 관계까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후보자'라는 직책 없이 '조국'이라고 불렀다.

그는 또 "검찰에 대한 공격은 부당하고, 즉각 멈춰야 한다"며 "검찰이 법대로 수사하고 있는데도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고 있다. 이게 청와대와 여당이 할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만약 이 정권이 끝내 검찰 수사를 훼방하고 가로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이상 참을 수가 없다"며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여야가 팽팽히 맞서며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결정할 경우 정국은 급랭하면서 정기국회 파행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