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 플랫폼 - 김용택
시의 플랫폼 - 김용택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9.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 김용택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나 신나고 근사해요.

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

환한 달이 떠오르고

산 아래 작은 마을이 그려집니다.

간절한 이 그리움들을

사무쳐 오는 이 연정들을

달빛에 실어

당신께 보냅니다.

세상에 강변에 달빛이 곱다고

전화를 다 주시다니요

흐르는 물 어디쯤 눈부시게 부서지는 소리

문득 들려옵니다.

.....................................................................................

세상에 제일 쓸데없는 일은 달이 떴다고 전화를 하는 일이다. 그렇게 본다면 더 쓸데없는 일은 달이 허공에 뜨는 일이다. 그렇게 본다면 더 쓸데없는 일은 세상을 살아가는 일일 것이다. 이번 추석에는 근처에 사람이 살고 있다면 "세상에 강변에 달빛이 곱다고/ 전화를 다 주시"기 바란다. 그러면 "흐르는 물 어디쯤 눈부시게 부서지는 소리/ 문득 들려"올 것이다. 세상은 쓸데 없는 일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그래서 달이 뜨기도 한다. / 최호일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