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설계리 농요전수자 고(故) 서병종 씨 유가족, 영동군민장학금 기탁
영동 설계리 농요전수자 고(故) 서병종 씨 유가족, 영동군민장학금 기탁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9.0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 향토문화예술 발전에 헌신해 온 설계리 농요 기능보유자 고(故) 서병종 씨의 유가족이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영동군민장학회에 300만원을 기탁했다.

대전 서구에서 꽃집을 운영하고 있는 고(故) 서병종 씨의 장남 서영상(58) 씨는 영동군청을 찾아 지난달 16일 별세한 고(故) 서병종 씨의 장례식 부조금 300만원을 장학금으로 내며 고인의 뜻을 기렸다.

고(故) 서병종 씨는 지난 2012년 농사를 지으며 평생 알뜰히 모은 1천만원이라는 큰 돈을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써달라며 영동군민장학회에 기탁했으며 마을 장학회에도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주위의 귀감이 됐다.

서영상 씨는 "평소 고인은 지역발전과 이웃사랑을 위한 장학사업에 관심이 많았다"며 "뜻을 이어받아 지역 인재양성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설계리농요보존회 회장을 맡고 있었던 고 서병종 씨는, 영동읍 설계리를 중심으로 전해 내려오는 '설계리 농요'와 향토문화 보존에 큰 역할을 하다 지난달 16일 향년 8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설계리 농요'가 1975년 제16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1996년 충북도 무형문화재 6호로 지정받기까지 중심 역할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