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새로운 역사를 쓰다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새로운 역사를 쓰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9.0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최 2회 만에 전 세계가 함께하는 국제적 대회로 성장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지난 8월30일부터 9월6일까지 8일간 펼쳐진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세계유일의 국제종합 무예경기대회로 무예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다.

이번 대회의 최종 참가규모는 107개국 4천109명이다.

이중 선수단과 기술임원은 총 2천938명으로 집계됐다.

1회 대회 1천940명보다 1.5배(51%)가 넘게 증가한 수치다.

우수선수를 비롯한 해외선수단의 확대로 국제적 인지도가 높아졌다.

무예마스터십은 20개의 무예종목에 191개의 세부종목, 1천530개의 경기가 진행됐다.

메달은 금메달 191개를 포함 총 678개의 메달을 놓고 참가선수들이 자웅을 겨뤘다.

관람객은 총 15만여명(15만556명)으로 집계됐다.

대회의 참여인력은 조직위원회 104명, 자원봉사는 총 3천163명(일평균 288명)의 자원봉사자가 배치됐다.

이들의 땀과 노력 덕분에 충주 무예마스터십은 국제적인 대회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계 대회로 손색없는 경기 수준도 보여줬다.

세계랭킹 8위 이내이거나 세계선수권대회·대륙별 선수권대회에서 3위 이내에 입상했던 339명의 우수 선수가 참가했다.

유도, 크라쉬, 기사(騎射) 종목은 세계선수권대회와 병행해 열렸고 태권도, 주짓수, 무에타이, 사바테, 삼보 등 10개 종목에는 랭킹포인트가 부여됐다.

태권도 겨루기 단체전(혼성) 종목에서 우승한 이란은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었다

전통무예에 대한 인식을 개선시켰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각 민족이나 국가에 국한된 소수집단의 전통문화 이미지를 탈피해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메가 이벤트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전문 설문 조사업체가 선수·관람객 등 1천238명을 대상으로 대회 수준을 조사한 결과 27.9%(343명)는 '매우 만족한다', 33%(406명)는 '대체로 만족한다', 29.1%(358명)는 '보통이다'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90%가 이 대회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대체로 불만족스럽다'라거나 '매우 불만족스럽다'고 답한 응답자는 7.1%(88명), 2.9%(36명)에 그쳤다.

이 대회가 충북의 무예 관광산업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34.9%(430명)가 '매우 그렇다', 42.1%(519명)는 '그렇다'고 답하는 등 77%가 호의적인 답변을 내놨다.

'아니다'나 '전혀 아니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4.1%(51명), 2.2%(27명)에 불과했다.

충북연구원은 이번 대회로 인해 전국 생산유발 효과가 484억1천만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216억7천만원, 취업 유발 효과는 697명인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