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대전 공기업 사장 인선 잡음
'끊이지 않는' 대전 공기업 사장 인선 잡음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9.15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 산하 공기업 사장 인선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전시설관리공단 이사장에 이어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도 노조가 반발하면서 대전시 인사 기준의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대전도시철도노동조합은 최근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과거 행적을 문제 삼으며, 인선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노조는 지난 11일 성명을 통해 "김 내정자는 서울지하철9호선 건설에 서울시가 3조 원을 투자하고도 매년 120억 원의 예상을 부담케 해 민간 위탁자에게 큰 수익이 돌아가게 한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김 내정자는 본인이 계획해 설립한 서울9호선운영주식회사의 모기업인 프랑스 다국적 기업 베올리아 트랜스포트 코리아 사장을 맡았었다.

이와 관련 노조는 "시민의 생명을 무시하고, 시민의 안전을 무시하고, 시민의 편의를 무시하는 정책을 실시해 9호선은 지옥철이라는 오명을 얻었다"며 "이 때문에 프랑스기업은 8억원만 투자하고 7년간 234억 원이라는 막대한 시민의 혈세를 투자 이익금으로 가져갔다"고 비난했다.

도시철도노조는 김 내정자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과 궤를 함께하며 철도 민영화에 앞장선 것도 문제 삼았다.

노조는 "내정자는 철도의 민간경쟁이란 미명하에 이명박 정권의 수서발 KTX 민영화에 앞장섰던 전형적인 이명박 정권 하수인"이라고 폄훼했다.

이어 노조는 "내정자가 취임한다면 당장 효율성과 수익창출이라는 민간경영 방식으로 기술 분야 현장 인력을 줄이려 할 것"이라며 "앞으로 대전도시철도2호선 및 충청권광역철도 운영을 민간에 위탁하려 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함께 "잘못된 사장 선임은 대전시민의 공공교통역할을 하는 우리 공사 뿐만 아니라 시민의 안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김 내정자의 사장 선임 반대입장을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