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교육 분야 투자로 성과 창출
증평군, 교육 분야 투자로 성과 창출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1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이 '사람이 미래다'란 슬로건을 내걸고 군민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사업에 집중해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했다고 11일 밝혔다.

11알 군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늦은 2003년 개청한 1읍 1면의 작은 지자체이지만 군민 역량 강화를 통해 해마다 각종 공모와 평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올해도 지난달 말 현재 자체 혁신 평가 등 국무총리 표창 2회와 각종 공모사업에서 20여 회 이상 선정됐다.

특히 교육 분야에 집중 투자한 결과 전국 평생학습도시 성공 모델로 자리 잡았다.

2010년 평생학습도시 기본 계획과 2011년 중장기 계획 수립에 이어 2013년 평생학습 전담부서 신설, 2014년 평생학습센터 개소 등 연차 사업을 추진해 해마다 40여 개 프로그램에 연 인원 800여 명이 참여하고 평생학습센터 등록 강사수도 121명에 이른다.

셀프 메이크업, 클라리넷, 영어 생활회화, 인문학, 3D 프린팅, 커피 바리스타 등 모든 군민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배움의 열정을 채워주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문해교육 참여자들은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성인문해학습자 백일장 대회와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평생학습자 발표대회 등 각종 대회에서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부터 운영 중인 행복교육지구사업은 군청과 괴산증평교육지원청, 학교, 학부모, 지역사회 대표가 힘을 모아 마을 학교, 교사 등을 활용한 마을 단위 교육을 실시해 다양한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올해도 4억 원을 들여 마을 학교 체험 프로그램과 마을 교사 역량 강화, 학부모 아카데미, 마을 학교 및 학부모 동아리 공모,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진로체험 등 지역에 특화된 교육 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2005년 설립된 군민장학회는 장학금 지급과 학습교재 지원, 방과 후 교육 활동, 비전 캠프, 우수학생 배출 인센티브 등 지난해 말 기준 41억 원을 지원했다.올해는 장학기금 조성 목표 75억 원을 조기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초중고 15개교 5천 여명 대상 무상 급식 및 친환경 농산물 급식비 17억 원 지원, 4차 산업혁명의 시대 창의융합 교육을 위한 창의공작소, 세계화 국제화 시대 인재 육성을 위한 영어캠프와 독서 아카데미, 농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농업인 대학, 경력 단절 여성을 위한 맞춤형 직업교육, 다문화 가족을 위한 방문교육지원사업 등 다양한 교육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