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소의 명승부' 보은 민속소싸움대회 내달 12일 개막
'싸움소의 명승부' 보은 민속소싸움대회 내달 12일 개막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9.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2일부터 7일간 160여 두 출전
중부권 유일 제13회 보은전국민속소싸움대회가 '보은대추축제' 기간 중인 10월 12일부터 7일간 보은읍 보청천 둔치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2017년 소싸움대회. / 중부매일DB
중부권 유일 제13회 보은전국민속소싸움대회가 '보은대추축제' 기간 중인 10월 12일부터 7일간 보은읍 보청천 둔치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2017년 소싸움대회.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제13회 보은전국민속소싸움대회가 '보은대추축제' 기간 중인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7일간 보은읍 보은대교 아래 보청천 둔치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

보은군이 주최하고 (사)한국민속소싸움협회 보은군지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내노라하는 싸움소 160여 두가 출전해 자웅을 겨룬다.

이번 대회는 백두, 한강, 태백 3체급에 걸쳐 1억2천200만원의 상금을 내걸고 체급별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12일 체급별 예선전을 시작으로, 7일 동안 준결승에 이어 결승전을 마치고 18일 시상식을 열 예정이다.

입장료는 1인 3천원이며, 소싸움 사진 전시회, 관람객 장기·노래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돼 관람객의 재미와 흥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회기간 중 보은군에서 생산되는 농축산물 선물세트, 한우 고기 등다양한 경품 행운의 기회를 관람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소싸움대회는 동물보호법 시행령 및 2008년 농림축산식품부 고시에 의해 전국 11개 지자체에서만 개최할 수 있으며 중부권에서는 보은군에서 유일하게 개최돼 해마다 성황을 이루고 있다.

특히 올해 열세 번째를 맞는 보은전국민속소싸움대회는 보은 한우와 농특산품의 우수성 등 보은을 전국에 알리고 보은대추축제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보은군 축산 관계자는 "박진감 넘치는 소싸움경기를 통해 보은대추축제의 성공을 견인하겠다"며 "보은민속소싸움대회가 전국 최고의 행사로 계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