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9일 '도시철도 중심의 공공교통 환승체계' 시연
대전시, 19일 '도시철도 중심의 공공교통 환승체계' 시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9.1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오는 19일 시청 남문광장 앞에서 '도시철도 중심의 공공교통 환승체계'를 선보인다.

공공교통 환승체계 시연행사는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시청 남문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이나류'제2회 대전광역시 공공교통.환경주간'의 하나로 주요 내빈과 운수종사자, 단체회원, 주민 등 6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된다.

세계 차 없는 날(9월 22일)을 기념해 개최되는 이 행사는 지난해 행사에서 선보인 '교통수단별 도로 점유비율 퍼포먼스'를 통한 공공교통의 필요성과 시민공감대 형성에 주안점을 두고 추진된다.

시는 공공교통에 대한 의식 확산과 승용차 이용 자제를 통해 대전의 교통체질 개선을 모색한다. 또 더불어 친환경도시 대전 조성을 위한 다양한 퍼포먼스와 시민단체와 함께하는 체험홍보부스를 마련했다.

시는 19일 오전 7시부터 시청 남문광장 앞 시청네거리~까치네거리 구간(300m)을 '차없는 거리'로 조성한다. 이곳에서 최신형 타슈와 마카롱택시, 전기버스를 이용해 바이모달 트램에 환승하는 도시철도 중심 공공교통 환승체계 시연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선진교통문화 고양과 생활 속에서 버려야할 보행자와 운전자의 행태, 공공교통 이용 활성화 등을 위한 다양한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시와 시교육청 등 4개 기관은 교통문화운동 유공자 12명을 선발해 이날 기관장의 표창장을 수여한다. 함께 무단횡단, 과속, 음주운전, 불법주차 등을 없애자는 의미의 이탈배너 퍼포먼스, 기관장들이 공공교통을 이용해 시민과 소통하는 영상 등이 선보인다.

이밖에 '안전속도 5030'등 각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교통관련 시책공유와 안전하고 편안한 공공교통 이용 동참을 위해 어린이집 원생과 초등생, 직원 등 70여 명이 참여하는 카드섹션도 마련된다.

시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행사는 자동차 운행 자제와 공공교통 이용으로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공공교통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향후 도시철도를 중심으로 교통체계를 전면 개편해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