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일본해 표기' 공공기관 엄중 경고
문재인 대통령, '일본해 표기' 공공기관 엄중 경고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9.09.1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해와 독도 등의 지명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잘못 표기한 일부 공공기관들에 대해 엄중 경고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일부기관의 홈페이지 지도에 일본해, '리앙쿠르 암초' 등이 표기된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이 해당기관에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 그에 따른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의원(자유한국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 3곳의 안내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돼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한국임업진흥원 홈페이지의 안내지도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독도의 서구식 표현)'로 표기돼 있다.

또한 농업정책보험금융원과 국제식물검역원의 영문 홈페이지 안내지도에도 동해가 'Sea of Japan(일본해)', 독도가 'Liancourt Rocks(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