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청안면 맨발숲길 '메밀꽃' 장관
괴산 청안면 맨발숲길 '메밀꽃' 장관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9.1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 벚꽃길 이어 또 하나의 지역명소로 떠올라
괴산군 청안면 읍내리 소재 문방천 맨발숲길에 활짝 핀 메밀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괴산군 제공
괴산군 청안면 읍내리 소재 문방천 맨발숲길에 활짝 핀 메밀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괴산군 제공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완연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북 괴산군 청안면 읍내리 소재 문방천 맨발숲길에 활짝 핀 메밀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번에 만개한 메밀꽃밭은 청안면 새마을남녀지도자협의회가 지난 5월 1만4천㎡에 달하는 문방천 맨발숲길에 직접 심은 것으로, 청안이 자랑하는 봄철 명품 벚꽃길에 이어 또 하나의 지역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높고 푸른 가을하늘과 어우러진 하얀 메밀꽃은 주변 한운사기념관, 동헌, 300년 수령의 회화나무와 함께 명품 관광명소로서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을 유혹하고 있다.

정상덕 청안면 새마을지도자연합회장은 "우리 고장에 아름다운 가을추억과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메밀꽃밭을 조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청안면이 보다 아름다운 마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마을 가꾸기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월 12∼13일 이틀간 청안면 소재 한운사기념관 일원에서 우리나라 대표 극작가인 한운사 선생을 기리는 제1회 한운사예술제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